내달부터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 대상자 모집
인공지능 기술로 어르신 건강관리…보건소 24곳 시범사업

다음 달부터 전국 24개 보건소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을 활용한 어르신 건강관리서비스가 시작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AI·IoT 기반 어르신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복지부는 다음 달 2일부터 대상자를 차례로 모집, 각 지역 보건소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안내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건강측정기기, 스마트폰 등으로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각 보건소 담당자는 첫 면접에서 사업에 참여한 어르신을 직접 찾아 혈압계, 혈당계, 스마트밴드(활동량계), 체중계, AI생활스피커 등 건강측정기 5종을 제공하고 사용 방법을 안내한다.

또 보건소 담당자와 어르신이 함께 '매일 걷기', '세끼 챙겨먹기' 등 건강관리 목표를 정한 뒤 앱과 유선전화 등을 통해 이행 정도를 약 6개월간 점검하게 된다.

복지부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에서 이번 시범사업이 대면 건강관리 서비스 부족 문제를 일부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으로 비대면 건강관리 효과성을 분석하고 사업 확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기술로 어르신 건강관리…보건소 24곳 시범사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