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최고 5배 격차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학기 초등학생 등교일수가 지역별로 최대 다섯 배가량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지역 초등학생의 등교일수는 11일에 그친 데 비해 전남지역 초등학생의 등교일수는 59일이었다.

2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초등학생들은 지난 1학기 평균 11.6일을 등교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등교일수가 가장 적었다. 인천, 경기 등 수도권지역 초등학생도 각각 16일과 17일에 그쳐 서울 다음으로 짧았다. 지난 5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지면서 등교 인원이 전체의 3분의 1로 줄어든 영향이다.

1학기 평균 등교일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59일인 전남이었다. 그 외 강원(57.2일) 경북(56.0일) 충남(54.5일) 등 다수 지역에서 평균 등교일수가 50일을 넘겼다. 비수도권 중 초등학생 등교일수가 가장 적은 지역은 광주(28.9일)였다.

정찬민 의원은 “지역별로 등교일수 차이가 큰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교육 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교육부, 교육청, 지방자치단체 등 범국가적으로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