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증상 심할수록 후유증 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휴유증으로 뇌가 최대 10년까지 노화하거나 지능지수(IQ)가 최대 8.5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은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완치자 8만4285명을 상대로 지능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들이 비감염자들보다 낮은 인지 능력을 보였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심했던 피실험자일수록 후유증이 컸다. 회복한 지 수개월 지난 참가자에게서도 '뇌 흐림'이 나타났다. 뇌 흐림이란 뇌에 안개가 낀 것처럼 집중력이나 사고력, 표현력 등이 떨어지는 현상을 의미한다.

때문에 완치자들의 언어 구사 능력, 논리력, 공간지각능력, 집중력, 감정조절 능력 등에서의 점수가 비감염자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집중치료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한 환자들의 경우 뇌 나이가 최대 10년이나 늙거나 IQ가 8.5 떨어지기도 했다. 통원치료를 한 코로나19 환자들은 뇌가 5년 정도 늙거나 IQ가 4 하락하는 정도의 인지 능력 감퇴를 경험했다. 중증 정도에 따라 뇌 손상 정도가 달라진다는 의미다.

다만 뇌 흐림이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하는지, 다른 질병으로 집중치료실에 입원했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했더라도 인지능력에 영향을 받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