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 추도식에 김종인·주호영 참석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이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 현충원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진행됐다.

26일 민족중흥회 주관으로 서울 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는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은 "세월이 수상하니 세상 물정이 물구나무 선 오늘"이라며 "님의 따님(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든 걸 바치겠다"고 했다.

함께 자리한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지금 권력자들은 이 빛나는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세우고 전쟁에서 구해낸 큰 어른들의 묘를 이곳 현충원에서 파내자는 패륜적 언동까지 서슴 없이 나오고 있다"고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이날 추도식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입장 표명 의사를 밝힌 김종인 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고성을 지르며 잠시 소동을 빚기도 했다. 이들이 김종인 위원장의 앞길을 가로막았지만 김종인 위원장은 말없이 차에 올라탔다.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에서 박 전 대통령의 41주기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에서 박 전 대통령의 41주기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같은 시각 경북 구미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도 추도식이 열렸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는 매년 1000여명의 추도객이 발걸음을 했지만 이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위해 50명의 제례 관계자들만 참여할 수 있도록 제한됐다.

추도식을 찾은 200여명의 외부 추도객들은 생가터 주차장에 설치된 대형 모니터를 통해 제례를 지켜봤다. 40여분간 진행된 제례가 마치고 난 뒤 추모객들은 생가 터로 들어가 박정희 전 대통령 영정 아래 헌화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