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감찬 축제 참여하세요"…관악구, 6~8일 온라인으로 개최

서울 관악구는 '2020 관악 강감찬 축제'를 다음달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축제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다.

축제의 첫 번째 발제자로는 한국 홍보 전문가와 독도지킴이로 알려져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가 나선다. 서 교수는 ‘낙성대 스토리와 강감찬 축제의 역사문화적 가치’라는 주제로 강감찬 장군의 의미를 되짚어 볼 예정이다. 오훈성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과 이훈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 등은 지역문화 축제 발전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축제의 방향 등을 주제로 한 토론에 참여한다.

지역 예술단체들도 뜻을 모아 다양한 언택트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헌 강감찬 온라인 백일장과 관악 강감찬 온라인 사진전 & 미술공모전 등이 대표적인 행사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비대면 강감찬 축제로 구민들의 코로나블루가 치유되길 바란다"며 "관광·축제 전문가와 주민들이 앞으로의 뉴노멀 축제에 대해 논의하고 탐색해서 관악 강감찬 축제의 중장기 발전 방안을 꾀하는 방안과 의견들도 제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