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여성신학자 박순경 박사 별세

국내 대표 여성 신학자로 평화 통일운동에 헌신했던 박순경 박사가 지난 24일 9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23년 경기 여주에서 출생한 고인은 감리교신학대와 서울대 문리대 철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에모리대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미 드류대에서 조직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뒤 1966년 귀국해 1988년까지 이화여대 기독교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그는 1978년부터 제3세계 에큐메니컬신학자협의회(EATWAT) 한국 책임자 등을 맡았고, 1980~1985년 세계교회협의회(WCC) 신앙과 직제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한국여신학자협의회와 한국여성신학회 초대 회장도 지냈다.

통일 운동에 뜻이 깊었던 고인은 1989년 범민족대회 남북 실무회담 10인 대표(학계)로 참여했다. 2000~2014년 민주노동당·통합진보당 고문, 2005년부터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고문을 맡았다.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6일 오전 7시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