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나무에 목 매 사망, 30대는 물에 빠져
경찰,목격자 진술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충북 옥천에서 실종된 남성 2명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충북 옥천에서 실종된 남성 2명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충북 옥천에서 실종됐던 50대와 30대 2명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25일 오전 10시30께 충북 옥천군 청산면 청산교∼보민보 구간 보청천 인근 나무에 목을 매 숨져있는 A 씨(55)를 낚시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의 아내는 지난 22일 집을 나가 돌아오지 않는 A씨를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앞서 24일 오후에는 충북 옥천군 동이면 금강3교 아래 물속에 숨져 있는 B씨(35)를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B 씨 가족은 지난 18일 경찰에 연락이 되지 않는 B 씨에 대한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가족과 주변인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