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가 지역 의료기관에 독감 예방접종을 재개했다. 정부 방침과 달리 자체적으로 예방접종 보류를 권고한 지 사흘 만이다.

25일 영등포구에 따르면 구는 이날 지역 의료기관에 "질병관리청 공식 발표에 따라 예방수칙을 준수한 안전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지속할 것을 안내드린다"는 내용의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 결과 사망 사례와 예방접종 간 인과성은 매우 낮다는 공식 발표가 전날 나온 데 따른 조치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사흘 전 주민들의 안전을 우려해 구가 일단 자체적으로 접종 중단 권고를 했지만 질병관리청의 공식 조사 결과 우려가 해소됨에 따라 접종을 재개토록 지역 내 210개 의료기관에 안내했다"고 말했다.

앞서 영등포구는 지역에서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신고된 다음 날인 지난 22일 '예방접종 주의 및 보류'를 권고하는 안내문자를 지역 의료기관들에 발송했다. 경북 포항시도 23일에 유사한 공문을 보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