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인천시와 함께 오는 28~31일 나흘 동안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0 로보월드’에 인천공동관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올해 15번째로 열리는 ‘로보월드’는 산업용·서비스·협동·물류로봇과 드론, 스마트제조 솔루션 등 20여 개국 150여 개사가 참가한다. 해외바이어 등 5만여 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주최측은 예상하고 있다.

인천공동관은 전국 시도 가운데 최대 규모(30개 부스)로 선보인다. 인천지역 16개사가 다양한 로봇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물류로봇 전문기업 지에스이는 중소기업 적합형 소형 하이브리드 유도기반 무인이송로봇(AGV) 저상형, 적재형, 로봇 탑재형 3종을 전시한다. 파블로항공은 군집 운용 솔루션을 활용한 섬 지역 드론 물류 배송 서비스 플랫폼을 선보인다. 서울에이앤티는 3종의 연주로봇인 드러머(드럼)와 실로포니스트(실로폰), 오르가니스트(오르간)를 전시하고 합동 공연에 나선다.

시스콘은 국내 최초로 산업현장에 상용화한 라이다(LiDAR) 방식의 자율주행로봇을 출품했다. 인천TP에서 디자인개발 지원을 받았다.

인천TP는 전시회 기업에 부스임차료와 장치비 등 참가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인천TP 관계자는 "지난해 열린 로보월드에 참가한 10개 로봇기업이 82건의 상담을 통해 51억여원어치의 계약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