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모두 치료로 완쾌 가능"
"일상생활에서도 나타나"
"불안감 벗어나 접종해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해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인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해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인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사진=연합뉴스

‘아나필락시스’와 ‘길랭-바레 증후군’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의 가장 큰 부작용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도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은 예방접종을 받으라는 입장이다. 두 부작용 모두 일상생활에서 흔히 발생하는 질병이며, 치료로도 완쾌가 가능하다는 게 이유다.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을 맡고 있는 김중곤 서울의대 명예교수(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 과장)은 24일 "독감 백신은 전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백신으로 현재 알려진 중증 부작용 두 가지"라며 "아나필락시스와 길랭-바레 증후군이라고 신경 증상이 나오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특정 식품이나 약물 등 원인 물질에 노출된 뒤 수분, 수 시간 이내에 전신에 일어나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다. 또 다른 중증 이상 반응인 길랭-바레 증후군은 감염 등에 의해 유도된 항체가 말초신경을 파괴해 마비를 일으키는 신경계 질환이다.

김 교수는 "장염을 앓고 난 이후의 후유증이나 합병증으로 길랭-바레 증후군이 생기는 등 일상생활에서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라며 "이 경우에도 적절한 치료만 받는다면 대부분 완치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교수는 "독감 백신이 따로 더 위험한 예방 접종은 아니며, 현재까지 조사를 마친 사망자도 백신 접종과 직접 관계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의료 기관의 조치를 따라준다면 문제없이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또 "아나필락시스의 경우 독감 백신뿐만 아니라 모든 백신이 가진 부작용"이라며 "애초에 발생할 가능성은 작지만 어떤 주사제나 약물을 투여할 때든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보통 접종 후 20∼30분 이내에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하기 때문에 그때 긴급조치를 취하면 별다른 문제나 후유증 없이 치료될 수 있다"며 "예방 차원에서 접종 후에는 해당 의료기관에 잠시 머무르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정은경 질병청장도 "아나필락시스 정도의 중증 이상 반응을 보인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심 증상이 있었더라도 의료기관이 신속하게 조처를 해 실제 중증 사례로 신고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 청장은 "확률적으로 50만명 중의 1명이나 100만명 중의 1명이 이런 증상을 나타낼 수 있다"면서 "접종자는 예진 시에 계란 또는 특정 약품에 대한 알레르기나 백신에 대한 과거 이상력을 의사에게 충분히 설명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