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 생가 안내판이 여전히 독재를 미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전 전 대통령 생가 안내판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여 교체된 것이다.

24일 군 등에 따르면 최근 진보당 경남도당은 전 전 대통령 생가 안내판에 '안 하느니만 못한 내용 수정'을 했다며 날을 세웠다.

진보당이 문제시한 대목은 크게 두 가지로 먼저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이 발생하자 합동수사본부장을 맡게 됐는데, 그 수사 과정에서 12·12사태가 빚어졌다'라는 문장이다.

12·12사태가 전 전 대통령이 주동한 게 아닌 당시 맡은 지위와 역할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개입하게 된 것처럼 묘사했다는 게 진보당의 지적이다.

다른 하나는 퇴임 과정을 설명하며 기술된 '40년 헌정사에 임기를 마치고 스스로 물러난 최초의 대통령이 됐다'는 문구다. 진보당은 전 전 대통령이 국민 항쟁에 의해 본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임기를 겨우 채웠을 뿐 명예롭게 물러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군을 일부 비판 여론에 따라 안내판 추가 수정을 고심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의견을 가진 지역민과 향우도 있어 섣불리 결정하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지역 정치색과 관련 없이 전 전 대통령에 대한 보편적 인식이 있고 역사적 평가도 어느 정도 마무리된 만큼 지방자치단체도 이에 발맞출 필요가 있다고 목소리를 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