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성균관대학교는 서울 종로구 인문사회과학캠퍼스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두 학생의 동선은 겹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 A씨는 이달 20일 교수회관 1층에서 식사를 하고 600주년 기념관에서 대면 수업을 들었다. 이 수업에는 30여명의 수강생이 참여했다. A씨는 수업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다른 학생 한명은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20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킥보드를 타고 교내로 들어와 경영관 서점에서 1분여가량 머물다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이들이 다녀간 식당과 600주년 기념관, 경영관 서점에 대한 소독 작업을 마쳤다"며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라 건물은 폐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