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부고속도로 갓길 추돌사고를 유발한 뒤 달아났던 5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2명 사망' 고속도로 추돌사고 유발 후 도주 50대 검찰 송치

청주흥덕경찰서는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50대 A씨를 붙잡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1일 0시 50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부근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옆 차로의 택시를 충격해 사고를 유발한 뒤 아무런 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차선을 이탈한 택시는 갓길에 세워진 25t 트레일러를 들이받았고, 택시 운전사 B(60)씨와 승객 C(57)씨가 숨졌다.

당시 현장에는 비가 내려 애초 이 사고는 빗길 안전사고로 여겨졌다.

조사에 나선 경찰은 택시 블랙박스 영상에서 1차로를 달리던 A씨 차량이 2차로로 밀고 들어와 택시 앞쪽을 충격한 장면을 확인, A씨를 긴급체포했다.

그러나 그는 혐의를 부인했고, 그의 차량에서도 충돌 흔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도로교통공단 분석을 통해 택시가 A씨의 차량에 의해 미끄러졌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A씨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 '거짓'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애초 택시가 미끄러져 회전하는 장면을 백미러로 봤다고 진술했던 A씨가 이후 발뺌하고 있지만, 여러 증거와 상황을 종합할 때 그가 사고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주장은 신빙성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