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정은경 "아직 중단할 이유 없다"
의사협회는 일주일 '접종 중단' 권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전국적으로 독감백신을 접종 받은 후 사망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지만 보건당국은 "아직 예방접종 자체를 중단할만한 상황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은 3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2일 하루에만 20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에 야권을 중심으로 접종을 일단 중단하자는 주장이 나오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은 22일 "지난해 우리나라 70세 이상 노인이 하루 560명 사망했는데, 이분들 중에서도 절반 정도는 이미 백신을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모수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취지. 하지만 사망자 중 최소 2명은 기저질환이 없었고, 10대와 50대가 사망한 케이스도 있었다.

박 장관은 또 "사망 원인을 집계하는 경찰청 입장에서 볼 때는 사망 신고가 들어오면 사망 원인을 먼저 파악하게 돼 있다. 최근에는 백신에 대해 관심이 많아지다 보니 무조건 사망자가 백신을 맞았는지 물어보는 것 같다"고도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이날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예방 접종 사업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이 '백신의 안전성이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정은경 청장은 "예방 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 의견"이라고 답했다.

'사망자들이 맞았던 백신이라도 접종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는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도 "검토했지만 아직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게 저희와 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답변했다.
20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 시민들이 독감백신을 접종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20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 시민들이 독감백신을 접종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이에 대해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병을 예방해야 할 백신이 도리어 독약이 된 것은 아닌지 불안과 불신이 넘쳐난다"며 "접종을 즉시 중단하고 원인 규명 후에 재개하자는 전문가 의견이 비등함에도 보건 당국은 꿈쩍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논평을 통해 "백신 제조-유통-접종 과정에 대한 관리가 허술함에도 무리하게 예방접종 사업을 밀어붙인 정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문제없다'는 말만 되풀이한다고 이 문제가 덮일 수 있는가. 조속한 사망원인 규명과 함께 잔여 백신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예방접종을 1주간 잠정 유보할 것을 권고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독감 예방접종 사망 사건'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독감 예방접종 후 지금까지 사망이 보고된 환자의 사인과 병력 조사 등 병리학적 소견들을 규명하기 위해 1주일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며 "11월 중순부터 독감 환자가 발생하는 점을 고려해 1주일이 가장 적절한 기간"이라고 설명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