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능력·취급능력 기준 없어
"경험 없는 신성약품 낙찰"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광주 북구 오룡동 정부광주합동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광주지방국세청,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목포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광주 북구 오룡동 정부광주합동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광주지방국세청,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목포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감 백신 상온 유통과 백색 입자 발견 등 독감 백신과 관련된 여러 문제들이 불거지고 있다. 이 가운데 조달청의 백신 유통 사업자 선정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조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번 국가 예방 접종사업의 유통사업자 선정은 가격(70%)과 신용등급(30%) 등 재무적인 평가로만 입찰이 진행됐다.

게다가 입찰에 참여한 11개 업체 가운데 8개 업체는 가격 담합 의혹이 제기됐다. 입찰 업체들의 신용등급도 신용평가사로부터 통보받은 등급으로만 평가하다 보니 입찰 업체의 변별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적인 사업에 참여하는 업체를 선정하는 것에도 불구하고 조달청은 업체들의 세부자격 사항들을 사양서 확인에 그쳐 백신 유통 경험이 전혀 없는 '신성약품'이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김태흠 의원은 지적했다.

신성약품은 지난달 21일 독감 백신을 유통하는 과정에서 '냉장 유통' 원칙을 지키지 않아 독감 백신 무료 접종 사업이 전면 중단되는 사태를 초래했다.

김태흠 의원은 "조달청이 과거 유통 경력이나 취급 능력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 두지 않아 이번 사태를 키웠다"며 "낙찰자 선정기준 변경 등 제도를 정비해 백신 사업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