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싱가포르국립대와 29일 공동 콘퍼런스

KAIST는 29일 대전 본원 캠퍼스 KI빌딩 퓨전 홀에서 ‘리스크 지수 2020: 코로나 위기와 멋진 신세계ʼ 콘퍼런스를 연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상은 물론 산업 전반에 걸친 미증유의 불확실성 시대에 직면한 세계의 현실을 엄중히 진단하고 성찰하기 위해 마련됐다.

리스크 지수 콘퍼런스는 싱가포르국립대 리스크공공이해연구소(IPUR)가 2018년부터 글로벌 리스크에 대한 정책 결정자와 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는 KAIST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PC4IR)가 싱가포르국립대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양 대학은 관련 주제 의식을 부각하기 위해 과학기술 문명이 극도로 발달한 디스토피아를 그린 올더스 헉슬리의 소설 제목 ‘멋진 신세계’를 행사의 부제로 차용했다.

콘퍼런스에서는 특히 코로나19가 디지털 혁신·교육·노동·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력을 분석하고 국내외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통한 대응 전략 및 미래기술 리더십 등에 관해 다룰 예정이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29일 개회사를 통해 “우리는 끊임없는 과학기술 혁신과 정책개발의 균형 있는 발전을 통해 인류를 위협하는 위험 요소를 억제하고 번영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기조연설에서는 슈에 란(Lan XUE) 칭화대학교 슈왈츠만 대학 학장이 첫 번째 연사로 나서 중국의 코로나19 대응 전략과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의 대응 방안 등에 관해 소개한다.

대니 콰(Danny QUAH) 싱가포르국립대 리콴유 공공정책대학원장과 신각수 법무법인 세종 고문은 각각 코로나라는 전 세계적인 난관 속에 돌파구를 마련할 방안에 대한 견해와 새로운 시대 평화·번영·안전을 위해 국제사회의 연대 조성에 관한 견해를 밝힌다.

오후에 진행되는 패널 토론 세션에서는 △코로나19가 디지털 혁신에 미치는 영향 △코로나19가 교육 및 노동 분야에 미치는 영향 △테크놀로지 리더십과 아시아의 디지털 경제 및 사회 등 3개 분야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이를 위해 싱가포르국립대·칭화대·동경대·한국교육개발원·정보통신정책연구원·카카오모빌리티 등 아시아 지역 산학연 전문가 10인이 발제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김소영 KPC4IR 센터장은 “아시아 지역 국가들이 이번 콘퍼런스를 발판삼아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를 조성하고 글로벌 거버넌스 이슈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시각으로 29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는 콘퍼런스는 온라인을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 된다.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KAIST와 싱가포르국립대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참관이 가능하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