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한경DB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한경DB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지하에서 가스총이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순찰하던 중 지하기관실 진입 계단에서 가스총 40여정이 든 포댓자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가스총은 자루 안에 들어 있어 그동안 주민들이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발견 당시 먼지가 쌓여 있는 등 오랫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견된 가스총을 모두 회수해 폐기할 예정이며 총기 등록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아파트 경비원들이 근무하면서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최소 10년 이상 버려졌던 것으로 보인다"며 "만지면 외피가 부서질 정도로 부식돼 있고 총 안에 가스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