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추진 실무협의 태스크포스팀' 구성했다. 이는 공공임대 주택처럼 저렴한 가격에 입주 가능한 공공임대 산업단지의 구체적 실행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의체 가동을 위해서다.


도는 지난 16일 경기도청 회의실에서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관련 회의를 열고, 실무협의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고 21일 발표했다.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는 이재명 지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기도가 공공임대산단을 조성해 적정 가격으로 공장 임대를 해주면 좋겠다”는 한 중소기업의 제안을 수렴해 마련한 사업이다.

중소기업, 영세기업, 유턴기업 등이 용지매입이나 임대비 과다로 산단 입주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임대료를 기존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고 산업용지 필지를 소규모로 분할해 기업 부담을 낮추는 것이다.


태스크포스팀에는 도와 평택시, 연천군, 경기연구원,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참여한다. 태스크포스팀은 사례검토, 연구용역, 구체적 실행계획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성공적인 사업시행을 이끄는 역할을 한다.


먼저 당초 시범사업 대상지로 발굴된 평택 포승BIX와 연천BIX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해 수요조사, 산단계획 변경 승인 등의 절차를 진행해 연천BIX는 내년 상반기, 포승BIX는 내년 하반기 중 임대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또 경기연구원은 공공임대 산업단지 발굴 용역을 시행해 기존 평택과 연천 외 추가 대상지역을 발굴해 신규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도 사업 추진과 관련해 중소기업중앙회, 코트라, 각 지자체 등 관련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제도개선이나 정부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는 역할도 맡는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앞으로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단 모델’을 구축해 중소기업들이 저렴하게 산단에 입주해 기업활동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