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펀드 투자 경위 등 집중 추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자금에 인수합병(M&A)된 선박부품 전문업체 해덕파워웨이의 전직 대표이사 이모 씨가 21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이날 오전 해덕파워웨이 이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이 전 대표를 상대로 해덕파워웨이 지분 매입과 옵티머스 펀드 투자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구 한 성형외과의 원장인 이 전 대표는 2018년 4월 실적 악화에 처한 해덕파워웨이 지분을 회사 설립자인 구재고 전 대표 등으로부터 매입해 최대 주주가 됐다.

이 씨는 회사 대표에 취임한 이후 같은 해 8월 본인 소유의 지분 전체를 담보로 잡고 주식회사 트러스트올로부터 130억원을 빌리는 주식담보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트러스트올 대표는 김재현(50·구속) 옵티머스 대표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동열(45·구속)씨다.

해덕파워웨이가 2018년 옵티머스에 투자한 것으로 공시한 금액은 총 370억9000만원이다. 옵티머스펀드 투자자 명단을 보면 해덕파워웨이는 이 전 대표가 재직하던 시기인 2018년 9월 27일 20억원, 11월 7일 13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되어 있다.

이 전 대표는 2018년 11월 30일 '일신상 이유'로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김재현 대표의 부인 윤모씨와 이진아 전 청와대 행정관이 지분을 각각 50%씩 보유한 셉틸리언의 자회사 화성산업은 작년 2월 해덕파워웨이 지분 15.89%를 매수해 최대주주가 됐다. 이를 두고 옵티머스가 페이퍼 컴퍼니인 셉틸리언을 동원해 '무 자본 M&A' 수법으로 해덕파워웨이 경영권을 사냥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모습을 드러낸 이 전 대표는 옵티머스와의 관계 등의 질문에 "나도 피해자다. 할 말은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