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환경산림 분야 사업을 당초 예산보다 1천175억원 증액해 6천640억원 반영했다고 21일 밝혔다.

경남도, 환경산림 분야에 내년 국비 예산 6천640억 반영

주요 환경산림 분야 국비 사업은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820억원 등 친환경 이동성 전환 사업이 1천145억원으로 증액됐다.

스마트 관망 관리 인프라 구축, 노후 상수 관망 정비 등 상수도 시설 개선에 국비 1천126억원이 반영됐다.

환경 보전 분야에는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생활폐기물 매립시설 설치, 유기성 폐자원 바이오 가스화 시설, 생태 축 훼손지 복원사업, 환경친화적 에코촌 조성 등이 포함됐다.

생활폐기물 소각 및 매립시설은 10개소 신·증설해 위생적인 처리와 함께 소각량을 줄여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생물 다양성을 높이고 생태계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밀양 용두산에 생태 축 훼손지 복원사업을 한다.

남해 이동면에 캠핑과 생태숲 체험장을 조성하는 친환경 에코촌도 추진한다.

기후대기 분야 주요 사업으로는 전기자동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 820억원,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슬레이트 처리 및 개량지원사업, 가정용 보일러 보급 등 1천464억원이 반영됐다.

특히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이동성 전환사업에 국비 1천145억원 등 사업비 2천11억원을 투입해 전기자동차 9천780대를 확대 보급하고 노후 경유 차량 조기 폐차를 유도한다.

수질 관리 분야 주요 사업은 노후 상수 관망 장비 사업, 스마트 관망 인프라 구축, 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 면 단위 하수처리장 설치,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지원,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 등 국비 3천602억원이 반영됐다.

특히 수돗물 유충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정수장 등 15개소의 활성탄 여과지와 정·배수지에 방충시설 등을 설치하는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의령 부림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도 설치할 계획이다.

산림녹지 분야에는 산림 바이오 혁신 성장 거점 조성사업, 미세먼지 차단 숲 가꾸기, 임산물 소득사업, 사방사업, 산림재해 대책비 등 1천189억원이 반영됐다.

노영식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내년에는 전기자동차 보급, 생태 축 복원, 도시 숲 조성 등 그린뉴딜 사업과 도민의 생활에 밀접한 안전한 수돗물 공급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주요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