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수과 전공의 0명 우려…수련체제 붕괴에 공중보건의·군의관 부족"

삼성의료원과 성균관대 의과대학 교수들이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하다 뒤늦게 응시 의사를 밝힌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달라는 성명을 냈다.

삼성의료원과 성균관 의대 교수 360명은 19일 "의대생들의 국시 미응시 사태를 이대로 방치할 경우 내년도에 응급 및 중증 환자 진료에 대란이 벌어질 것"이라며 "국시 미응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의사 국시 미응시 사태를 이대로 방치한다면 내년에 3천여명의 의대 졸업생 중 10%인 3백여명만 의사가 된다"며 "당장 2천700여명의 젊은 의사가 배출되지 않을 경우 내년부터 병원을 지키는 인턴, 레지던트 중 25%가 없어져 진료에 큰 차질이 벌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등 필수 진료과에 지원하는 전공의가 한 명도 없는 사상 초유의 의료 대란에 직면할 수 있다"며 "전공의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의사 수련 체계가 붕괴할 뿐만 아니라 공중보건의와 군의관도 부족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 국시의 특수성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다른 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도 중요하지만 의사 국가고시는 자격시험일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 및 생명 수호에 종사해야 할 인력을 배출해야 하는 시험"이라며 "국민 건강 수호를 위해서라도 의사 국시 미응시 문제가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사 국시 미응시 사태는 의료정책의 견해 차이로 인한 대립과는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국민들이 의사 국시의 온전한 진행이 국민 건강 수호를 위해 필수 불가결한 조치임을 헤아려 주고 이 사태가 하루빨리 해결되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