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게양대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게양대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사진=뉴스1

대검찰청은 18일 라임자산운용(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법무부 발표에 "중상모략"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았다"며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검은 검사 비위 의혹을 지난 16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고, 윤석열 총장이 라임 사건과 관련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 지시를 했다고 강조했다.

법무부가 지적한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도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는 설명이다.

대검은 이어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은 기본적으로 남부지검의 소관 사항이고 외부파견 검사는 법무부·대검·남부지검이 협의해서 결정했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앞서 법무부는 라임 사건과 관련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 검사의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음에도 구체적인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