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도부, 본인에 입장 확인…"특검해야"

라임 사건의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억 원을 지급했다고 지목한 당사자로 알려진 '야당 정치인' A씨가 18일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A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라임자산운용과 무관하게 다른 회사를 자문하는 건을 얘기한 것"이라며 "정당하게 사건 수임료를 받았고, 세금 신고까지 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회장을 만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적이 없나'라는 질문에도 "전혀 없었다"며 "나는 김 회장 등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A씨는 다만, 공개적으로 소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사건이 진행되는 것을 좀 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국민의힘 지도부는 A씨 본인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직접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변호사로서 사건을 수임했을 뿐이라고 들었다"며 "여당이 야당까지 끌고 들어가려고 하는 것인데 우리는 특검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 입장문에서 라임 펀드 판매 재개 등을 위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수억 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그가 "○○○ 전 대표의 최측근 정치인"이라고도 했다.

'라임 금품수수 의혹' 野 정치인 "정당한 사건 수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