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산모와 아이 모두 무사하다"
지난 16일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 서귀포시 지역 카테고리에 20만원이라는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됐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사진 = 당근마켓 갈무리

지난 16일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 서귀포시 지역 카테고리에 20만원이라는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됐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사진 = 당근마켓 갈무리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이를 거래하겠다는 글이 올라온 가운데, 경찰이 아이의 엄마와 아이를 찾았다.

해당 글을 올린 20대 여성 A씨는 아이 아빠가 없는 상황에서 혼자 키우기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해 이 같은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산모와 아이 모두 무사하다"
17일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산모와 아이 모두 무사하며, 산모를 상대로 게시물을 올린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30분께 한 중고 거래 앱의 서귀포시 지역 카테고리에 20만원이라는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됐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 A씨는 아이가 자는 모습이 담긴 사진 2장도 함께 올렸다. 해당 게시물의 갈무리 사진이 도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공유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이를 거래하겠다는 글이 올라온 가운데, 경찰이 아이의 엄마와 아이를 찾았다. /사진=게티이미지(기사와 무관)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이를 거래하겠다는 글이 올라온 가운데, 경찰이 아이의 엄마와 아이를 찾았다. /사진=게티이미지(기사와 무관)

A씨 "아이 키우기 힘들 것 같다 그랬다"
이후 112에도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받은 이후 IP 추적 등을 통해 게시자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게시물을 올린 자의 행방을 쫓은 결과, 도내 한 산후조리원에서 지난 14일 아이를 출산한 산모가 해당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어떠한 목적으로 게시물을 올렸는지 등을 파악한 뒤 아동복지법 위반 등 법률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