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지·폐업부지 등 용도 전환
혁신 이끌 '스마트시티'로 탈바꿈
시설·환경공단 등 18개 기관 입주
사상 스마트시티의 미래상  부산시 제공

사상 스마트시티의 미래상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사상공단을 스마트 혁신공간으로 본격 전환한다. 조성 이후 60여 년이 지난 사상공단을 혁신과 투자 촉진, 일자리 창출 등을 이끄는 도심 산업단지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부산시는 15일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에서 ‘사상 스마트시티 재생사업지구계획’을 원안 가결하고 최종 승인 고시했다고 밝혔다. 사상 스마트시티가 2009년 국토교통부의 재생사업 우선 사업지구로 선정된 이후 11년 만이다.

1960년대 공업지역으로 지정된 사상공단은 신발과 기계장비 등 노동집약적 수출산업을 필두로 부산의 최대 공업지역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전통 주력산업이 쇠퇴하고 기반시설이 노후한 데다 공해·소음 등의 도시 문제를 야기하면서 그동안 재생사업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부산시는 이번 재생사업지구계획 고시로 사상공단을 서부산의 핵심 지역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노후 산단 내 혁신거점을 마련하기 위해 휴·폐업 부지, 국·공유지, 유휴부지 등의 토지 용도를 전환한 뒤 각종 문화·편의·지원 기능을 한데 모으고 고밀도로 복합 개발하기로 했다.

시는 업종 고도화 등 산업구조 개편과 도로, 지하철, 공원·녹지와 같은 지원시설 및 기반시설 확충,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우선 추진한다. 지난해 12월 사상 스마트시티 내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된 행정복합타운 부지 매입과 건물 철거를 끝냈고, 토양오염도 조사 등을 거쳐 2025년 완공한다는 목표다. 부산시설공단과 부산환경공단 등 18개 기관이 입주를 확정했다.

시는 지난 7월 사상공업지역 내 폐공장(대호PNC) 2만7798㎡를 활용해 공공임대산업센터, 희망상가, 부산시민혁신파크 등을 조성하는 산업단지 상상 허브 사업도 본격화했다. 이 사업은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내년 말부터 진행된다. 50년 된 폐공장의 벽돌 외관을 보존하면서 내부만 리모델링하고 뒤쪽 가건물은 철거해 신축 건물을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5월 법 개정으로 사상공단 토지가 전용공업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된 만큼 땅값 상승기부금 5000억원(추산)을 특별회계로 조성하고 공원과 주차장 4개소의 보상비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또 시는 사상~하단 도시철도가 들어서면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고 도심 교통체증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60여 년 된 낡은 사상공단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최첨단 혁신산업단지로 재탄생하면 동부산의 센텀시티와 함께 부산의 산업을 이끄는 양대 축이 될 것”이라며 “서부산 시민들의 염원인 이번 사업을 잘 수행해 부산 동부산권과 서부산권의 도시 균형 발전 기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