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기사는 상관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상관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육아 스트레스로 자신의 생후 2개월 아기를 매트리스에 수차례 던져 결국 숨지게 한 20대 아빠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치사) 위반 혐의로 A씨(29)를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달 말 창원 자택서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남자 아기를 침대 매트리스에 수차례 던진 혐의를 받는다. 이후 아기가 숨을 쉬지 않아 아내를 불러 확인했고, 아내가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머리 등에서 학대 정황을 발견한 의료진이 경찰에 이같은 사실은 신고하여 범행이 밝혀졌다. 병원에서 치료받던 아기는 지난 13일 끝내 숨졌다.

A씨는 경찰에 "육아 스트레스 때문에 아기를 몇 차례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이에 대한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원에 의로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