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강용석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유튜브 채널에서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강용석 전 한나라당 의원(변호사)이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는 올해 총선을 앞두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여성 문제로 대변인직을 사직했다"고 주장한 혐의(공직선거법상 위반)로 강용석 변호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강용석 변호사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