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부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사진=연합뉴스

(좌측부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사진=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자신에 대해 악성 댓글(악플)을 단 누리꾼 수백명을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고소했다.

15일 경찰과 업계에 따르면 대전 둔산경찰서는 최근 임우재 전 고문이 자신이 이혼소송을 벌이는 동안 악성 댓글을 올린 누리꾼들을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고소를 당한 누리꾼 수백명은 임우재 전 고문이 5년 3개월에 걸친 이혼소송을 벌이는 동안 관련 소식을 다룬 기사에 그의 출신과 재산분할 문제 등에 관해 악성 댓글을 달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는다.

이부진 사장과 임우재 전 고문은 1999년 8월 삼성그룹 총수 3세와 평사원 간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결국 이혼했다.

대법원은 지난 1월 자녀에 대한 친권·양육권이 이 사장에게 있으며, 재산분할을 위해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 전 고문에게 141억13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원심을 확정하며 이혼 소송은 5년 3개월만에 마무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