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일 마포구청이 서울 마포구 염리초등학교 일대 포장마차 다섯 개를 수거하자 일부 노점상인들은 바닥에 돗자리와 식탁을 깔고 영업을 지속했다. 지난 10일 마포 지역 맘카페 '마포에서 아이 키우기'에 올라온 사진. 커뮤니티 캡쳐

지난달 2일 마포구청이 서울 마포구 염리초등학교 일대 포장마차 다섯 개를 수거하자 일부 노점상인들은 바닥에 돗자리와 식탁을 깔고 영업을 지속했다. 지난 10일 마포 지역 맘카페 '마포에서 아이 키우기'에 올라온 사진. 커뮤니티 캡쳐

서울 마포구청이 지난달 무허가 포장마차를 철거한 뒤 노점상인들의 집단 반발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한 달 넘게 구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고, 일부 노점상인들은 구청 사무실 유리와 문을 깨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구청은 “초등학교 앞에서 주류를 팔지 말라고 수십년째 계도했는데도 지켜지지 않아 철거했다”고 맞서고 있다.

갈등은 한 달 전 시작했다. 마포구청은 지난달 2일 한국전력공사 마포용산지사 앞에 있는 노점상 다섯 개를 전부 수거했다. 구청은 이들 노점상이 초등학교 앞에서 술을 파는 행위를 문제로 삼았다. 쓰레기 투기, 흡연 등으로 등하교길이 더럽다는 이유에서다. 인근 주민과 학부모들 민원도 끊이지 않았다.

이 일대는 ‘한전 포장마차 거리’로 불린다. 저녁마다 술잔을 기울이는 직장인들로 붐빈다. 포장마차 거리 바로 앞에 염리초등학교가 있다. 학교 주변에서 술을 판매하는 행위는 서울시 규정(거리가게 허가제)에 위법 행위로 간주된다.

구청은 이런 이유로 지난 수년째 노점상인들에게 경고 조치를 내렸다. 그런데도 술 판매를 멈추지 않자 거리에 있는 포장마차를 수거했다는 게 구청 측 설명이다. 구청 관계자는 “노점상인 생계를 위해 술 말고 다른 먹거리를 판매하라고 제안했으나 수년째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노점상인들은 포장마차 수거 조치에 즉각 반발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서부지역노점상연합회(서부노련)는 지난달 8일 마포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노점상 상인들이 장사를 안 하는 사이에 포장마차를 기습 철거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노점상인들이 구청 로비를 점거하면서 한때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노점상인들은 이날 이후에도 지난 7일과 12일 구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지난달 말에는 구청 직원과 말다툼을 하던 도중 한 노점상인이 사무실 책상 유리와 문을 깬 것으로 알려졌다. 7일에는 마포구청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구청 안을 들어가는 과정에 구청 직원과 대치하기도 했다. 구청은 ’술 판매 중단’이라는 중재안 전제를 받아들여야 노점상인과 대화가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최근 이들 노점상인들은 포장마차가 수거된 뒤에도 길거리에 돗자리와 식탁을 대여섯개를 깔고 영업을 지속했다. '길거리 영업'을 하는 모습은 마포 지역의 한 맘카페에 사진으로 올라왔다. 글에는 "하 학교 앞에서 뭐하는 짓인가요", "민원 넣어도 단속이 안나오는 것 같다"란 댓글이 달렸다.

김연희 서부노련 사무차장은 “지난해 11월 구청과 ‘상생자문단’을 꾸려 어떻게 주민 민원을 줄여나갈지 협의해오던 와중에 구청이 일방적으로 포장마차를 수거해갔다”며 “한전 포장마차 거리는 직장인을 상대로 장사하는 곳이어서 술 팔지 말라는 얘기는 장사를 아예 하지 말라는 얘기다”고 주장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