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양구 전체 양돈농가 5곳 접근금지
방역당국이 살처분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살처분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접경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 멧돼지 3마리가 잇따라 발견됐다.

15일 강원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0일 인제 북면 월학리에서 포획단이 멧돼지 1마리를 잡았다. 다음날인 11일과 12일에는 각각 양구 방산면 금악리의 한 야산과 인제 서화면 서흥리에서 주민이 멧돼지 폐사체 1마리씩을 발견했다.

도 방역당국이 3마리에 대한 ASF 검사를 의뢰했고 전날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강원도에서 ASF 감염 멧돼지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362번째다.

방역당국은 폐사체가 발견된 지점에서 방역대(10㎞) 내에는 사육 농가가 없다고 밝혔다.

인제군과 양구군 전체 양돈농가 5곳에 대해서는 접근금지와 일제 소독을 했다.

또 멧돼지 남하 차단을 위한 포획을 강화하고 광역울타리 관리를 철저히 할 방침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