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서울경찰청 국감…박원순 사건·차벽 놓고 공방 예상

국회 행정안전위는 15일 서울경찰청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이날 국감에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의혹 수사 상황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예상된다.

박 전 시장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 중인 사안은 사망 경위와 비서 성추행 여부, 참모진의 성추행 묵인·방조 여부 등이다.

법원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정지해달라는 유족의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수사는 뚜렷한 진전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또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광화문 일대에 차벽 설치와 집회 과잉 대응을 놓고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행안위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시 국감이 종료된 뒤 서울경찰청으로 이동해 국감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