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이 해양경찰을 믿지 못하겠다며 항의서와 함께 수사 종결을 요구했다. 유족은 어업지도선 동료 9명이 해경에서 한 진술 조서를 보여달라는 정보공개 청구도 했다.

지난달 해상에서 북한군에게 피격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씨(47)의 친형인 이래진 씨(55·사진)는 14일 인천 연수구 해경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씨는 “그간 무능한 수사당국이 갈팡질팡하면서 국민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며 “억울한 동생의 죽음에 명예는 땅에 떨어졌고 갈기갈기 찢어지는 아픔은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다”고 했다.

이씨는 “유능한 해경 실력을 믿었지만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니 더는 믿기가 어려워진다”며 “조속히 수사를 종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씨의 변호인은 “(A씨가 탔던 어업지도선인) 무궁화 10호 선원들이 해수부 조사 당시 ‘월북 가능성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는데 해경에 말한 진술 내용과 비교하기 위해 정보공개를 청구한다”며 “월북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해경이 월북이라고 발표했는지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