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강원 춘천시 소양로 한 신축 오피스텔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으로 옮기던 데크(갑판) 자재가 떨어져 아래에 있던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사진=연합뉴스

13일 강원 춘천시 소양로 한 신축 오피스텔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으로 옮기던 데크(갑판) 자재가 떨어져 아래에 있던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사진=연합뉴스

강원 춘천시 소양로 한 공사장에서 크레인으로 옮기던 공사자재가 추락해 작업 중이던 근로자 3명이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오후 3시30분께 번개시장 인근 오피스텔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한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 현장에서 크레임으로 옮기던 나무 데크(갑판) 자재가 떨어져 이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63)와 B 씨(63) 등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고, 함께 작업 중이던 C 씨(58)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하 5층 정도 깊이에서 공사하던 중 남은 건축재재를 지상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