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스타그램에는  주부들을 대상으로 투자를 유도하며 사기를 치는  'oo맘'  계정이 늘고있다.

최근 인스타그램에는 주부들을 대상으로 투자를 유도하며 사기를 치는 'oo맘' 계정이 늘고있다.

"언니도 부업으로 돈 벌어봐요. 시간·장소 억제받지 않고 당일출금 가능, 원금손실 없음. "

지난달 30대 주부 이모씨에게 'oo맘'으로부터 인스타그램 팔로워 신청이 들어왔다. 프로필에는 아이 사진이 걸려었고 재테크 투자로 돈을 벌고 있다는 소개글이 적혀 있었다.

이씨는 "육아를 하는 또래 여성으로 보였고 부업 투자로 돈을 번다며 같이 하자고 했다"며 "호기심에 50만원으로 한번만 해보려고 했지만 계속 추가입금을 유도해 총 8500만원을 잃었다"고 말했다.
사진=독자제공

사진=독자제공

인스타 사기, 1년새 두 배 증가
SNS(사회관계망) 인스타그램을 이용해 주부를 노리는 사기가 급증하는 추세다. 게임이나 도박을 미끼로 대리 베팅을 해주겠다며 입금을 유도하는 사례가 많다. 평범한 주부인 것처럼 꾸준히 사진을 올려 계정을 관리하면서 친분을 쌓은 뒤 수익을 내준다며 투자를 유도하는 방식이다.

15일 사기피해 방지 플랫폼 더치트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에서 벌어진 사기는 2018년 29건에서 2019년 589건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지난달까지 집계된 것만 979건이다. 이런 추세라면 연말에 1300건을 돌파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1년새 두 배 이상 증가하는 셈이다.

사기꾼들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세지(DM)로 말을 건 뒤 오픈 카카오톡으로 옮겨서 대화를 유도한다. 대화를 하면서 카지노, 바카라 사이트 운영자의 카카오톡 아이디를 연결해준다.

소액의 투자금을 입금하면 수익이 났다며 인출을 하라고 한다. 인출을 하려고 하면 "투자금에 비해 수익이 너무 높아 인출이 되지 않는다" "수수료를 포함해서 다시 넣어야 한다" 등 갖가지 이유를 대며 추가 입금을 유도한다. 원금만 빼내려고 해도 추가입금을 요구한다.

불법을 의심하면 "우리가 하는건 '온라인 게임' 투자방식이고 보안이 약한 사이트를 공략해 이미 결과를 받고 수익을 내고 있는 거라 괜찮다"며 "법적문제가 있으면 인스타에서 대놓고 홍보를 할 수 있겠느냐"고 둘러댄다.

지난 7월 사기를 당한 피해자 신모씨(37)는 "법적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본인도 아이 둘 키우는 사람인데 어떻게 불법을 하겠냐고 해서 혹했다"며 "해당 계정은 여전히 홍보 중이어서 추가 피해가 의심된다"고 했다.
목소리없는 사기꾼... 사적 채널 이용
도박사이트를 통해 투자를 했다는 이유로 신고를 꺼려하는 피해자들의 심리를 역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피해자 신씨는 "'당신 이거 사기 아니냐'며 돈을 돌려달라고 했더니 oo맘이 도리어 '너가 도박사이트에 돈을 건 게 아니냐'며 협박하더라"고 했다.

백주선 변호사(법무법인 융평)는 "불법도박을 한 행위와 도박을 빙자한 사기행위는 다르다"며 "사기꾼이 실제 도박을 목적으로 한 게 아니라 도박을 빙자한 현금 편취가 목적인 경우라면 사이트의 불법성 인지 여부와 관계없이 기만을 당한 것이기 때문에 피해신고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수사 당국 및 보안업계에서는 이처럼 인스타그램을 통해 베팅을 유도하는 방식을 새로운 유형으로 보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주소(IP)를 추적해도 해외에 있고 보이스피싱과 달리 목소리를 드러내지도 않는다"며 "용의자가 해외에 있을 경우 그 쪽 수사당국의 협조 요청을 기다려야 해서 속도 내기가 쉽지않다"고 했다.

김화랑 더치트 대표는 "계정을 허위로 만들어 도박이나 환매매를 유도하는 전형적인 사기로 인스타그램이라는 사적인 채널을 활용하는 것이 새로운 점"이라며 "개인적 접근을 통해 신뢰도를 유도하는 것이 기존 방식과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