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가 오는 23일까지 '청년층 취업성공 사관학교'을 운영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청년층 취업성공 사관학교는 ‘청년 3기’ 21명과 ‘특성화고 4기 ’42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청년 3기는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특성화고 4기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기반을 둔 대면으로 진행한다.


시는 앞서 특성화고 교육생은 관내 경기항공고 3학년 취업대비반 학생을 대상으로, 청년 교육생은 관내 주소를 둔 만 19세부터 만 34세미만 신청자 중 면접을 거쳐 최종 21명을 선발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청년층 취업사관학교 프로그램은 기업분석, 입사지원서 작성전략, 면접전형 시뮬레이션 등으로 기획해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극심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층의 취업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특성화고 사관학교는 상반기 관내 경영회계고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운영된다. 이와 함께 청년 사관학교는 사전 신청자 75명 중 최종 선발되지 않은 청년들에게 일자리센터 내 운영 중인 AI(인공지능)면접 무료 체험관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박승원 시장은 12일 경기항공고 교육 개강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지금도 취업준비에 힘들겠지만 성년이 돼 사회에 나가면 더 많은 어려움이 있다. 긍정의 힘으로 잘 이겨내시길 바란다”며 “특히 취업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춘 이번 교육이 도움이 되어 취업에 꼭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일자리센터는 상설화상면접장과 AI면접체험관을 매주 화요일 ~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연중 무료로 운영해 코로나19와 최근 변화하는 채용시장에 맞춰 청년구직자들의 취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광명=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