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근무는 거짓" vs "허위사실 유포 고소"
이근 대위, 아직까지 해명 없어
이근 대위/ 사진= 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이근 대위/ 사진= 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유튜버 김용호가 이근 대위를 저격했다.

김용호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를 통해 "이 대위가 UN 근무 경력이 없는데 UN 근무 경력을 거짓말하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영상에서 김용호는 이 대위를 만났다는 한 여성의 제보 내용과 함께, 이 여성이 이 대위로부터 'UN 외교관’이라고 적힌 명함을 받았다고도 밝혔다.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이에 이 대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한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아울러 그는 자신의 UN여권을 인증하는 사진을 올렸다.

김용호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통해 이 대위 부친의 과거 방북이력을 언급하며 "이 씨의 경력을 검증해봐야 한다"고 주장한 후 줄곧 이 대위와 관련해 언급하고 있다.

김용호는 12일 또 다시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이근의 죄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이라며 법원의 사건번호가 적힌 검색 내역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피고인명 이근'이라는 내역과 함께 2019년 11월 29일 상고기각결정이 됐다는 내용이 있다.

이에 대해 김용호는 "(이 대위가) UN직원이 확실하다고 언론과 인터뷰도 했다면서요?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는줄 알고 또 이렇게 성급하게 승부를 거는 것이냐"라며 "여권 사진 하나 공개하면 순진한 대중을 속일수 있다고 생각한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한편, 이근 대위는 이날 김용호의 주장에 대해 아무런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