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형 비리수사 정면돌파 의지
이혁진 前대표 국내 송환 추진

秋장관, 아들 의혹 제기에
"장편소설 쓰려고 하나" 반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법무부 관계자로부터 귀엣말을 듣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법무부 관계자로부터 귀엣말을 듣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수사에 대한 질의가 쏟아진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12일 검찰 수사팀 규모를 대폭 늘리라고 지시했다. 옵티머스 사건이 여권 인사와 관련된 권력형 비리 의혹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야권을 중심으로 부실 수사 논란이 일자 이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로부터 수사 상황을 보고받은 직후 ‘수사팀 대폭 증원’을 지시했다. 수사팀도 “오늘 대검의 지시와 사건 수사 상황 및 법무부, 대검의 협의 경과에 따라 수사팀 추가 증원을 적극 건의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이날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수사팀 증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또 미국에 도피 중인 이혁진 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에 대해 지난 9월 24일 미국 측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옵티머스의 최대주주인 이 전 대표는 70억원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입건됐지만 2018년 3월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수사받던 도중 해외로 출국했다. 이 전 대표는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한양대 동문인 점을 내세워 설립 과정에서 금융당국 등의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도 이 전 대표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옵티머스 설립 초기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법무부 국감에서는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두고서도 여야 간 날 선 공방전이 벌어졌다. 특히 추 장관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거듭 문제를 제기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소설이 소설로 끝나는 게 아니고 장편소설을 쓰려고 하느냐”고 말해 반발을 샀다. 추 장관은 이날 아들의 군 휴가 특혜 논란 등에 대해 “거짓 진술한 적이 없다”고 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에서 거짓 진술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법령을 위반하거나 부정한 청탁을 지시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보좌관에게) ‘아들과 연락을 취해주세요’라고 했지, (보좌관에게 지원장교와 연락을 하라고) 지시 내린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처음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씨와 관련해 “발언이 모두 허위라는 것이 검찰 보도자료에 적시돼 있다”며 “마치 이런 일이 없던 것처럼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현씨는 이날 자신의 제보가 허위라고 주장한 추 장관과 아들 서씨의 변호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안효주/이인혁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