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곳 최소 경쟁률 못 채워
지방대학 '소멸' 갈수록 빨라져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사실상 미달 수준의 경쟁률(6 대1 미만)을 보인 대학이 전국 106곳으로 집계됐다. 조사 대상 4년제 대학 214곳 중 절반에 육박한다. 학령인구 감소로 지방권 대학 다수가 생존 위기에 몰릴 것이란 전망이 빠르게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9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21학년도 수시 경쟁률이 6 대 1 미만으로 집계된 학교는 지난해 86곳보다 20곳 증가한 106곳으로 조사됐다. 입시업계에선 수시 경쟁률이 6 대 1 미만인 학교를 사실상 충원 미달로 보고 있다. 수시에서 학생 1인당 6개 학교에 복수 지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상대로 경쟁률 미달 현상은 비(非)서울권 지방대에서 심각하다. 올해 지방권 대학의 평균 수시 경쟁률은 5.6 대 1에 불과했다.

반면 서울권 대학은 평균 경쟁률이 14.7 대 1, 수도권 대학은 10.5 대 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경쟁률 6 대 1 미만인 학교 수는 경북이 15곳, 부산·경기가 각 10곳, 전남 9곳, 충북·강원·광주·서울 8곳 등이다. 경쟁률이 3 대 1 아래로 내려간 대학은 전체 14곳, 1 대 1에 미치지 못한 대학도 4곳이나 됐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대와 교대(교원대 포함), KAIST처럼 경쟁률을 비공개한 대학은 제외됐다.

주원인은 급격한 학령인구 감소 탓이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지원 인원은 49만3433명으로 역대 최저치다. 2021학년도 대학 입학 정원(55만606명)보다 적다. 업계에선 학생들의 수도권 쏠림 현상과 학령인구 감소로 수능 이후 지원하는 정시에서도 같은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지방에선 학생 수가 계속 줄어 지방 거점 국립대를 제외하면 경쟁력 없는 대학은 한층 버티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