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문제 정확히 파악할 필요…종합 감사 준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0.10.7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0.10.7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단국대 설립자와 이사 등의 자녀들이 단국대 교수로 특채 임용됐다"며 사학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향해선 단국대 종합감사를 촉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교육부와 소관기관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은혜 부총리에게 "단국대 역사관을 설립하는데 기금을 모금했고 여기 모금했던 사람들의 관련자들이 교수로 채용됐다"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이 이날 공개한 '설립자 및 임원 총장의 친인척 재직 현황' 자료에 따르면 Δ설립자 장모씨 손자 A씨는 전자전기공학부 교수 Δ설립자 장모씨 손녀사위 B씨는 의학과 교수 Δ설립자 조모씨 손자 C씨는 치의학과 교수 Δ이사 윤모씨 딸 D씨는 교육학과 조교수 Δ이사 이모씨 딸 E씨는 국악과 조교수 Δ이사 박모씨 딸 F씨는 성악과 부교수 Δ이사 윤모씨 딸 G씨는 교양학부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사 출신 자녀가 교수로 특채됐다면 문제가 있고 감사해야 한다는 것이 정청래 의원의 설명이다.

특히 정청래 의원은 "이사장의 최측근이 비서실장으로 알고 있는데 그의 딸에게 재단 돈으로 7700만원짜리 첼로를 사줬다고 한다"며 "장기임대라고 답하던데 이 딸을 단국대 음대 교수에게 레슨을 시키고 교수에게는 연구비를 지급했다. 이 딸은 단국대에 입학했다"며 이사장 최측근 관련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제기한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정청래 의원은 또 "지난해 단국대 제보 건수 16건 가운데 2건만 감사했는데 이에 대한 징계 처분은 없었다" 며 "(나머지) 14건 중 '일감 몰아주기'가 14건인데 1800억원 정도이며 거의 수의계약이다"고 의혹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 건설업자는 단국대 건설만 하고 다른 공사를 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 리베이트가 64억원 정도 발생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교육부는 왜 감사하면서 가벼운 2건만 하고 나머지 14건은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정청래 의원의 지적이 이어지자 유은혜 부총리는 "종합감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입구 [사진=단국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입구 [사진=단국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