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울산의 한 모텔 6층 객실에서 건물 밖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남성이 119에 구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울산 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2분께 울산시 남구 삼산동의 한 모텔 건물 옆에서 바닥에 쓰러져 있던 A(20)씨가 스스로 "몸이 몹시 아프다"며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 출동 당시 A씨는 모텔 건물과 건물 사이에 쓰러져 있었다. 그는 발목이 부러지고 골반 쪽에 심각한 통증을 느끼는 등 크게 다친 상태였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급대원들은 A씨 부상 부위와 상태를 볼 때 높은 곳에서 추락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인접 모텔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다만 의식이 있는 A씨가 자신이 다친 이유는 모르는 상태라고 남부소방서는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