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소식이든 나쁜 소식이든 전하겠다"
"내년 달력 만들었다. 따로 게시물 올릴 것"
투병 중인 작가 이외수. /사진=이외수 SNS

투병 중인 작가 이외수. /사진=이외수 SNS

소설가 이외수 씨(74)의 장남이 추석이자 아버지의 생일을 맞아 이외수 씨의 회복 상황을 전했다. 이 씨는 지난 3월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이다.

이 씨의 장남 한얼씨는 1일 아버지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15일은 아버지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면서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씨는 뇌출혈로 수술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긴 뒤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이후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지만 음식물 삼킴에 어려움에 이어 최근에는 폐렴까지 앓는 등 회복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입으로 음식물을 삼키는 것, 말씀하는 것 등이 힘든 상황”이라며 “최근 폐렴까지 앓아 급하게 일반병동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또 “어머니가 일찍 발견한 덕분에 다행히 빠른 조치를 할 수 있었고 폐렴은 잡을 수 있었다”며 “지금도 건강 상태가 썩 좋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한얼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면회가 어려운 상황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평소 독자들과 만나는 일이 기쁨의 전부였던 아버지로서는 도무지 힘 날 일이 하나도 없다”며 “내년에도 아버지와 함께 해달라는 의미를 담아 달력을 만들었다”며 게시글을 따로 올리겠다고 했다.

이어 “아버지 소식을 기다려주고 건강을 기도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남기고 싶다”며 “진심으로 감사하다. 행복한 한가위 되시라”고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