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백신, 상온 노출 의심 물량 아냐"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에 쓰일 백신 일부가 상온에 노출돼 접종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인천의 한 요양병원에서도 정부 조달 물량을 접종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 조달 물량을 접종받은 요양병원 고령 환자 가운데 3명이 사망했지만, 보건당국은 백신보다는 기저질환이 악화해 사망한 것으로 판단했다.

질병관리청은 30일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사업 관련' 참고자료를 내고 "인천 지역의 한 요양병원에서 지난 25일 정부 조달 물량으로 공급된 백신을 입원환자 233명 가운데 122명에게 접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122명 가운데 접종 다음날인 지난 26일 86세 여성 환자가 사망했다. 28일에 88세 여성 환자, 29일에 91세 여성이 차례로 숨을 거뒀다.

질병청은 "사망 사례에 대한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보다는 기저질환(지병) 악화로 인한 사망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요양병원의 지난 2년간 사망기록을 살펴보면 월평균 11∼13명 정도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같은 곳에서 접종한 다른 환자들에게서도 이상 반응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질병청은 해당 요양병원에서 접종한 백신은 상온 노출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해당 병원에 공급된 백신은 신성약품의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인 '디엘팜'이 공급한 별도 물량"이라며 "백신 운송 전 과정에서 적정온도(2∼8도)가 유지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은 백신 운송 과정에서 냉장차 문을 열어놓거나 제품을 바닥에 내려놓는 등 '냉장유통' 원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이러한 사실을 확인해 지난 21일 밤 접종 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사용이 중단된 백신은 올해 국내 도입되는 2950만 도즈(1회 접종분)의 약 16%에 해당하는 578만 도즈다.

지난 28일까지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백신을 접종한 사례는 전국 15개 시도, 총 1362명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