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발표보다 489명 증가…조사 진행할수록 규모 '눈덩이' 증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통 과정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이 1천300여명으로 늘어났다.

보건당국은 당초 접종 중단 사실을 알리면서 '문제가 된 백신 물량을 맞은 사람이 없다'고 설명했지만, 조사를 진행할수록 접종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어 백신 관리 전반에 큰 허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질병관리청은 30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사업 관련' 참고자료를 내고 "현재 상온 노출 여부를 조사 중인 정부조달 (백신) 물량을 접종한 건수는 28일 기준으로 1천362건(명)"이라고 밝혔다.

접종자가 발생한 지역은 전국 15개 시도다.

질병청이 전날 발표한 14개 시도, 873명에 비해 489명 늘어난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전북 326건, 경기 225건, 인천 213건, 경북 148건, 부산 109건, 충남 74건, 서울 70건, 세종 51건, 대구 46건, 광주 40건, 전남 31건, 대전·경남 각 10건, 제주 8건, 충북 1건 등이다.

당초 질병청은 백신 사용 중단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 22일 문제의 백신 접종자가 1명도 없다고 밝혔으나 이후 속속 확인되면서 25일 이후부터 105명→224명→324명→407명→873명→1천362명 등으로 연일 불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