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정체 오후 7시께 풀릴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늘부터 닷새 동안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가운데 연휴 첫날인 30일 전국 고속도로는 오전부터 곳곳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귀성길 정체는 저녁 7시께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동탄분기점~남사 부근, 망향 휴게소 부근~옥산분기점 부근, 청주~남이분기점 부근 등 합계 길이 46㎞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화성휴게소 부근,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등 합계 길이 15㎞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마장분기점~남이천 IC 부근, 대소분기점~진천부근, 서청주부근∼남이분기점 부근 등 24㎞ 길이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이날 오전 9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7시간, 광주 5시간40분, 울산 6시간40분, 대구 6시간, 대전 3시간20분, 강릉 4시간30분이다.

귀성방향 정체는 오전 11시~낮 12시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연휴 중 오늘 귀성방향 혼잡이 가장 심하며 정체 또한 극심할 것"이라며 "저녁 무렵 해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명절 때마다 면제됐던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번 연휴기간 동안에는 정상 징수되고, 코로나19 여파로 다음 달 4일까지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 매장의 좌석 운영이 금지된다. 휴게소 안에서 취식도 전면 금지되고 포장만 허용된다.

정부는 고향을 방문을 자제해달라며 만약 가게 되더라도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고 휴게소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