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플라스틱과 A씨와 연관성도 분석중"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 사망해 충격을 주는 가운데 지난 26일 해양경찰 경비함에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시신 및 유류품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 사망해 충격을 주는 가운데 지난 26일 해양경찰 경비함에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시신 및 유류품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해경이 북한 측의 피격으로 숨진 공무원 수색 도중 구명조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지만 플라스틱 부유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해경에 따르면 해군 항공기는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동방 해상에서 지난 21일 실종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47)씨의 시신을 수색하던 중 구명조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해 해경에 통보했다.

해경은 해군의 통보를 받고 이날 소청도 남동방 해상에서 해당 물체를 찾았으나 플라스틱 부유물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가로 30㎝, 세로 10㎝ 크기 정도 된다"며 "둥근 형태의 주황색 플라스틱 물체가 반쯤 잘린 상태였고 구명조끼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해경은 이 물체와 A씨와의 연관성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