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인천관광공사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인천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는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0년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최우수 등급인 '가' 등급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는 전국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1년 간의 경영실적을 종합 평가하는 제도다. 인천관광공사는 249개 지방공기업, 7개 평가군 중 관광공사군에 포함됐다.

지속가능지표, 경영성과지표, 사회적가치지표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점수를 획득해 지난해 우수등급보다 한 단계 상승한 최우수등급을 받게 되었다는 게 공사 측 설명이다.

공사는 다각적 마케팅 활동을 통해 해외 관광객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41만 명, 국내 관광객은 30.9% 증가한 1456만 명을 유치했다. 전시행사 및 국제회의 등 마이스 부문에서는 중국 일용당과 안여옥 등 대형 기업회의와 국제회의를 통해 3만8284명을 유치했다. 의료관광의 경우도 외국인환자 2만4864명을 유치해 전년 대비 40% 성장시켰다. 기업운영 측면에서도 2년 연속 경영흑자를 달성했다.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은 “행정안전부 평가 최우수 등급 선정은 최선을 다해온 공사 전 임직원들의 노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