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의원의 4가 독감백신 접종비 약 3만5000원에서 4만원 수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부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이 유통 중 상온에 노출된 문제로 무료 접종사업을 중단하고 품질 검사에 돌입하자 백신 품귀 현상에 대한 불안이 커지고 있다.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현재 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됐지만 일선 병·의원에서 유료 접종은 가능하다.

일부 병·의원에서는 돈을 내고라도 빨리 접종하겠다는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건물 밖으로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은 품질 검사 결과를 기다릴 수도 없고 만약 검사 결과가 괜찮다고 해도 맞추기가 찝찝하다며 유료 접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아이들 독감 백신, 유료라도 접종하는 게 나을지 고민이다. 무료 접종 기다리다가 못 맞는 게 아니냐"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가격 인상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품질 검사 중인 독감 백신이 폐기될 경우 그만큼 물량이 부족해지면서 유료 접종이 지금보다 더 비싸지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건강보험의 적용을 못 받고 비급여로 오롯이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유료 접종의 경우 병·의원에서 자체적으로 접종비를 결정하게 돼 있다. 현재 병·의원의 4가 독감백신 접종비는 약 3만5000원에서 4만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독감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다. 이외 연령대는 유료 접종을 해야 한다. 단 무료 접종 대상자라고 해도 유료로 접종하는 건 가능하다.

유료 접종과 무료 접종에 쓰는 독감 백신이 다른 제품이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그러나 국가예방접종사업(NIP)에 쓰이는 '무료' 독감 백신과 일선 병·의원에 공급되는 '유료' 독감 백신은 동일한 제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