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이재민 구호 봉사

신세계면세점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태풍 피해를 본 부산 강서구 지역 주민들을 위해 비대면으로 봉사활동을 했다고 23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은 임직원들이 제작한 ‘집밥 신세계 키트’ 500개를 전달(사진)했다. 집밥 신세계 키트는 집에서 간단히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신세계푸드의 가정간편식(HMR)과 밀키트로 구성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