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2일 '웨이브'로 중계
자동차극장에서도 상영
국제무예도시를 표방하는 충북 충주시가 다음달 22~26일 ‘제2회 국제무예액션영화제’를 연다. 충주시는 국제무예액션영화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상영관(웨이브·wavve)과 오프라인상영관(자동차극장 및 영화관)에서 진행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올해 영화제 아이콘은 액션으로 정했다. 이소룡의 정무문, 맹룡과강과 같은 대표작을 비롯해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액션영화 등 세계 각국의 무예액션영화 70여 편을 상영한다.

개막작은 용루각으로 확정했다. 이 영화제에서 최초 상영하는 작품이다. 겉으로 보기엔 평범한 중국집이지만 실제로는 법이 심판하지 못한 사건들에 대해 정의의 판결을 내리는 자경단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부문 경쟁작에 이름을 올린 태백권을 연출한 최상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제는 한국액션, 이소룡특별전, 월드액션, 액션 인디데이즈, 가족액션, 프로그래머 초이스 등 6개 섹션으로 나눠 진행한다. 홍보대사는 영화배우 오지호 씨가 위촉됐다.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영화제 홈페이지 및 공식 유튜브 채널,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충주=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