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와 경제 활성화 협약
세종시가 내년 4월 어진동 1-5생활권에서 문을 여는 지역의 첫 호텔인 ‘베스트웨스턴플러스 세종’과 협약을 맺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과 김용관 베스트웨스턴플러스세종 대표, 최영철 베스트웨스턴코리아 대표 등은 21일 시청 접견실에서 지역 상권과의 상생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2014년부터 건립이 추진된 베스트웨스턴플러스세종이 내년 봄 개장을 앞두고 지역을 대표하는 호텔로서 상생 협력을 약속한 자리다.

베스트웨스턴플러스세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관내 300여 개 고위험 시설에 방역 마스크를 즉시 지원하고, 개장 시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예정이다. 시는 회의 및 전시 행사 개최, 관광자원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베스트웨스턴플러스세종은 어진동 행정안전부 별관 맞은편에 지하 3층~지상 8층, 연면적 4만2014㎡(대지면적 6174㎡), 객실 수 413실 규모로 건립된다. 이 시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호텔을 확충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